온에어, 재미있는 방송가 뒷 이야기..

2008.04.11 12:59


어렸을 적에 누구나 가져보는 꿈...
연예인? 나는 연예인의 자질이 없다는 걸 스스로 알고선 방송국 PD 또는 기자가 되어보고 싶어했다.

온에어라는 SBS 수목드라마..
내가 궁금해하던 방송가 뒷 이야기들을 재미있게 알콩달콩하게 보여주고 있다.

PD들간의 알력싸움, 국장이라는 사람의 권위적인 모습
작가와 PD간의 다툼, 촬영감독부터 조명감독 섭외의 어려움
연예인과 매니저/기획사와의 복잡한 관계 등..

재미있다. 특히나 이 드라마 특유의 화이트밸런스..
뭐랄까 약간 녹색 기운이 강한 듯한, 왕가위 감독의 영화같은 느낌의 저런 톤은
깔끔한 느낌의 일반 드라마와 달리 영화 단편을 하나씩 보는듯한 느낌을 전해준다.

오히려 더 집중력을 강화시키고, 눈에 즐거움을 배가시켜주는 듯 하다.
(이 점에 있어서 9일날 본 Across the Universe 영화 중간에 나오는
반전된 영상부분들은, Negative 반전시킨 이미지도 유용하다는
생각을 깨워준 부분이 있었다)

방송가에서 저 이야기들이 사실이건 아니건,
드라마로서는 제대로 성공한 것 같다.

사실 장금이 이후로는 사극 형태의 전통드라마 유행이 불다가
또 이런 재미있는 드라마가 나오다니.. ㅎㅎ
수/목요일엔 온에어때문에 저녁 시간이 즐겁다. (너무 단순한가?)
신고
(adsbygoogle = window.adsbygoogle || []).push({});

_Korean 비즈니스 BUSINESS , ,