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 영화 꼭 봐야겠다...

2009.02.02 12:33

"Better to be king for a night than a schmuck for a lifetime."
평생을 얼간이로 사는 것보다 하룻밤이라도 왕으로 사는 게 낫다.

한탕주의를 이야기하는 것도, 즉흥적 유희를 이야기하는 것도 아니다.
1983년 영화, 코미디의 왕(The King of Comedy)에서 로버트 드니로가 했던 명 대사이고,
개그맨 황현희를 개그맨으로 가게 한 영화이기도 하다.

뭐랄까.. 손 끝에 찌릿함이 느껴지는 저 대사 한 마디에,
온몸이 전율하리만치 소름이 돋는 것은...

단 하루를 살아도 인간답게 살고 싶다고 소리쳐 외치던 그 좌파의 함성만큼이나,
단 하루를 살아도 얼간이가 아니라, 왕으로, 코미디의 왕으로 살고 싶다는 함성이..
내 지금의 절박함과 긴장감을 더해주고 있다.

허선희 팀장의 블로그에 써져있던, 버나드 쇼의 묘비명,
"I knew if i stayed around long enough, something like this would happened."
어쩌면 나 역시, 우물쭈물하다가 대충 마무리 할거면, 이렇게 이대로 있으면 되겠지만..
저작자 표시
신고
(adsbygoogle = window.adsbygoogle || []).push({});

_Korean 리뷰 REVIEW , , ,